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미국,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국제 원유 가격 급등 이후 석유 방출 계힉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2022년 2월 24일 브렌트유 가격이 2014년 여름 이후 처음으로 105달러/bbl을 넘어섰고, WTI 가 100달러/bbl넘는 등 세계 유가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후 브렌트유는 bbl당 98달러, WTI는 93달로로 가격이 완화 되었다.
미 행정부는 결과적으로 미국이 전략적인 원유 매장량으로부터 원유를 복합적으로 방출하기 위해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일본과 호주는 석유 방출 움직임에 동참할 것이다.
2021년 11월 미국은 7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던 미국내 유가를 낮추기 위해 전략석유비축국(SPR) 에서 교화 (32mbl) 과 판매 (18mbl) 를 통해 50mbl의 석유를 방출하기로 결정했다.
국제 유가에 더 큰 영향을 미치기 위해 미국은 중국, 인도, 한국, 일본 및 영국과 함께 원유 방출을 조정했다.

우크라이나 사태는 유럽의 러시아 가스 공급이 중단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유럽의 가스 가격을 30% 이상 급등 (우크라이나와 벨라루스를 통해 러시아 가스 40% 를 수입) 하였다.
2월 24일 영국과 네덜란드의 가스 가격은 전날보다 40%-60% 상승하였다가 (네덜란드 가스 시장에서 전월 계약 TRNLTTFMc1 에 대한 가스 가격이 EURO140/MWh 에 도달), 2월 25일 하락 하였다.
아시아 Spot LNG 가격도 유럽 가스 가격 급등에 이어 50% 이상 급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