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독일 에너지 기업 Uniper 는 러시아와의 관계를 끊기로 결정했다.

실제로, Uniper 는 노드스트림 2 에 대한 대출금 9억 8700만 유로의 전체 손상차손을 기록할 것 입니다.
또한 Uniper는 2021년 말 총 11.4GW 규모의 화력발전소 5기를 소유, 운영하고 있는 러시아 자회사 Unipro (지분 83.73%)에 대한 매각 절차도 재개할 예정 이다. 
러시아와 200TWh 등 370TWh 안팎의 장기 가스 공급 계약을 맺고 있는 Uniper는 기존 계약에 따라 러시아산 가스를 유럽에 계속 공급하되 러시아와 신규 장기 가스 공급 계약을 체결하지는 않을 것 입니다.

Uniper 그룹은 천연가스에서 CO2가 적거나 없는 가스로 점진적으로 전환하고 LNG 포트폴리오를 늘리는 등 가스 포트롤리오를 다양화해 녹색 암모니아 수입과 수소 생산 허브가 개발될 수 있는 Willhelmshaven (독일)의 LNG 터미널을 계획을 되살릴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Uniper는 2022년 말에 만료되는 러시아 석탄 공급 게약을 연장하시 않을 것이다.
또한, Shell 은 원유, 석유제품, 가스, 및 LNG 등 러시아 탄화수소에서 단계적으로 철수할 예정이다. 
우선 러시아산 원유 현물 구매를 전면 중단하고 원유 공급망에서 러시아산 원유를 배제하며 러시아 내 주유소, 항공 연료 및 윤활유 사업도 중단할 것이다. 
2022년 3월 초 Shell 은 Gazprom 및 관련 기업들과 함께 Sakhalin 2 LNG 수출사업 지분 27.5%, Salym 석유개발 및 Gydan 에너지 벤처 지문 50% 등 합작투자를 종료 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