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독일, 지중해 수소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참여

독일 정부는 포르투갈, 스페인, 프랑스와 독일 사이에 수소 파이프라인을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H2Med (ex  BarMar) 로 이름이 변경된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2022년 10월, 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은 Barcelona  (스페인 동부) 와  Marseille (프랑스 남부) 사이에 천연가스와 수소를 운반할 BarMar 라는 25억 유료의 해저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건설하기로 합의했다.  BarMar  경로는 녹색 수소 와 다른 재생 가능한 가스를 퍼 올리는데 사용될 것이지만 현재 유럽의 에너지 위기를 해결하는 것을 돕기 위해 일시적으로 천연가스를 수송할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완료하는데 4년~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며 연간 2  MtH2 공급할 수 있다.

새로운 파이프라인은 Pyrenees 산맥을 가로지르는 MidCat 파이프라인 (연간 7.5bcm)의 확장 계획으로 대체될 것이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은 프로젝트에 찬성했고, 프랑스는 파이프라인 건설이 단기적인 공급 문제를 해결하는데 너무 오래 걸릴 것이라고 주장하며 반대했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은 또한 Zamora (스페인 중부) 와 Celourico da Beira (포르투갈 북부)를 연결하는 재생에너지 파이프라인을 완공하기로 합의했다. 스페인은 프랑스와 수입 5.2bcm/년 수출  7bcm/년, 포르투갈과 수입 2.5bcm/년 수출 4.4bcm/년 으로  연결되어 있다.